교회의 재정집행 원칙

국내외 다른 교회가, 또는 우리 교회의 성도들이 이 지역과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흘려보내 달라며 교회에 헌금이나 물질을 드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선교를 위해서 써주세요’, ‘어려운 이웃을 위해서 써주세요’, ‘우리 교회를 위해서 써주세요’, ‘어려운 목회자를 위해서 써주세요’ 라고 그 사용처를 지정해서 교회에 집행을 위탁하는 경우입니다. 교회는 이렇게 지정해서 드려진 헌금이나 물질은 지정된 대로 집행합니다.

교회에 전권을 맡기는 경우도 있습니다. 목사님이 알아서 집행해 달라는 경우도 있습니다. 교회나 목사에게 맡겨진 경우에는 하나님께 기도하고 하나님의 마음이 머무는 곳을 찾습니다. 전화로 상대방의 필요를 물으며 하나님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지, 감사로 받아 줄 수 있는 곳인지 확인합니다. 하나님의 마음과 상대방의 필요가 확인되면, 교회는 하나님의 사랑을 그곳에 전달합니다.

목사로서 교회의 사랑을 흘려 보낼 때, 두 가지 원칙을 지키려 노력합니다. 첫 번째는 교회가 드리는 사랑이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표현하지 않으면, 목사 개인이 도움을 주는 것으로 착각해 교회가 아닌 목사에게 감사할 수 있습니다. 이 경우에는 오히려 전도가 힘들어 질 수도 있습니다. 예수님이 아니라 목사에게 집중하게 되기 때문입니다. 한 가지 참고할 점은 교회가 목사에게 품위유지비를 정해 지급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품위유지비는 단어 그대로 하나님께서 교회를 통해 목사의 기본적인 품위를 위해 지급하는 사례이기 때문에, 이 경우는 목사 개인이 개인의 이름으로 집행해도 무방합니다. 두 번째는 가능한 영수증을 받고 그것을 재정부에 제출해 증빙하는 것입니다. 현장에서 주님의 사랑을 전하다 보면, 영수증을 받는 것이 어려운 경우도 있습니다. 이러할 때는 영수증 대신 그 재정집행을 증명할 수 있는 다른 방법을 찾습니다. 돈을 전달하는 사진을 찍어 증빙하기도 합니다.

교회는 가능한 한, 하나님의 사랑이 전달된 과정, 재정이 집행된 과정을 교회 홈페이지에 실습니다. 교회를 통해 전달 된 금액의 액수, 물품의 이름과 갯수 등도 될 수 있는한 자세히 기록합니다. 이렇게 하는 데는 두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첫번째는 교회의 재정집행에 관한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서입니다. 두 번째는 헌금한 성도들과 하나님의 사랑을 흘려 보내준 분들에게도 기쁨과 보람을 전하기 위해서 입니다.

교회는 계속해서 하나님의 사랑을 하나님의 마음에 따라, 투명하고 깨끗하게 집행하며 나아가길 소원합니다. 하나님에게는 영광, 헌금한 성도에게는 기쁨, 교회의 사랑이 흘러간 곳에는 생명의 역사가 일어나도록 하나님의 사랑을 잘 흘려보내는 교회가 되도록 기도해 주세요. 사랑합니다.